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육쪽마늘 ‘홍산’, 전국 재배 가능해요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06-11


- 4일 전북 부안서 현장 평가회… '재배 쉽고 병해충에 강해' -
 

마늘 홍산 품종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산 육쪽마늘 '홍산' 품종의 현장 평가회를 4일 전북 부안에서 연다.

이날은 각 시군에서 '홍산' 품종을 재배한 결과 발표와 농업인의 재배 경험을 공유한다. 아울러, 마늘의 특성에 대한 농촌진흥청 전문가의 강의도 이어진다.

'홍산'은 재래종과 품질이 비슷하며, 수량이 많고 자람새도 좋다.

국산 '홍산' 마늘은 끝부분이 연한 녹색을 띤다. 녹색 반점은 고혈압과 고지혈증에 효과가 있는 클로로필1) 성분 때문이다. 중국산 마늘에는 나타나지 않아 쉽게 구분된다.

한지형으로 재배했을 때는 10아르(a)당 1,285kg으로 단양종보다 수량이 33% 많으며, 난지형일 때는 10a당 2,017~2,205kg으로 남도 품종보다 6~28% 많다.

농촌진흥청은 '홍산' 품종 보급 확대를 위해 마늘 주산지를 중심으로 2017년 10개 지역, 2018년 7개 지역에서 시범 재배를 했다. 농가와 소비자 선호도가 높아 올가을에는 7개 지역을 추가할 예정이다.

지난해 '홍산'을 시범 재배한 홍성의 한 농업인은 "비료를 잘 흡수하고 병해충에 강하며 기존 품종보다 재배가 쉬워 확대 재배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홍성군은 올해 전국 최대 규모로 '홍산'을 재배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 허윤찬 과장은 "'홍산' 품종은 전국 재배가 가능하고 수량성, 기능성 성분이 우수해 국내 마늘 산업에서 외국 품종을 대체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국내 마늘은 한지형(의성, 단양, 서산 등)과 난지형(남해안과 제주 등)으로 구분되며, 난지형 마늘이 국내 생산량의 약 80%를 차지한다. 주로 심는 '남도', '대서' 품종은 각각 중국, 스페인으로부터 도입돼 우리나라에 적응된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를 대체하고자 꽃피는 야생 유전자원을 이용해2) 난지, 한지 구분 없이 전국 어디서나 재배 가능한 '홍산' 마늘을 개발해 보급했다.

출처 : 농촌진흥청 2019.06.04.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