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마분 퇴비, 정해진 양만 겨울 사료작물에 뿌리세요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10-01


 - 표준 질소시비량, 마분 퇴비와 화학비료 각 50%씩 사용 -

3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마분(말똥) 퇴비를 겨울철 사료작물인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재배에 활용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국내 말 사육 마릿수는 27,243마리며, 그 중 제주지역의 말은 15,656마리로 전국의 약 57.5%를 차지하고 있다1).

화산활동으로 생성된 제주지역의 토양은 고유한 특성으로 물빠짐이 좋아 용탈수2)가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이탈리안 라이그라스를 재배할 때 필요한 질소의 양(표준 질소시비량)을 기준으로 마분 퇴비 사용량을 달리해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건물수량과 용탈수 내 질산태 질소3)의 양을 분석했다.

마분 퇴비와 화학비료를 50%씩 혼용했을 때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의 건물수량은 화학비료만을 사용했을 때와 비슷한 헥타르(ha)당 약 20톤 정도의 수량을 보였다.

또한 용탈수의 질산태 질소 함량은 화학비료만 사용했을 때보다 50%씩 혼용했을 때 더 낮은 경향을 보였다.

일반적으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재배에 필요한 질소의 양은 헥타르당 200kg 정도이고 마분 퇴비의 질소 총 함량은 약 1% 내외다.

가을철 밑거름으로 마분 퇴비를 헥타르당 약 10톤 정도 사용하고 이른 봄에 화학비료를 표준 질소시비량의 절반 수준으로 뿌려주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마분 퇴비를 정해진 만큼 사용하면 수질 오염 부담은 줄이면서 화학비료만 사용했을 때와 비슷한 건물수량을 얻을 수 있어 마분을 자원화 할 때 활용하기 좋은 방법이다.”고 말했다.

[참고자료] 마분 퇴비 사용에 따른 수량 및 용탈수 차이

---------------------------------

1) 2018연도 말산업 실태조사 보고서(농림축산식품부, 한국마사회)
2) 토양 중에 침투한 물이 토양 하층으로 이동하여 토양 외부로 빠져나가는 물로 질산 등 가용성 성분이 용해되어 수질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
3) 비료 내 유기 질소가 질산화 과정을 거쳐 생성된 질산의 질소의 양을 나타냄. 지하수 오염 기준의 주요 지표가 됨

출처 : 농촌진흥청 보도자료 2019.0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