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추위 잘 견디는 ‘잎채소’로 겨울 텃밭을 풍성하게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11-21


 - 봄까지 수확하는 저온성 채소… 관리 쉽고 맛은 더 아삭 · 달콤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겨울 텃밭에 심을 수 있는 저온성 채소 작물을 추천하고 알맞은 관리 요령을 소개했다.

초겨울에 씨를 뿌려 겨울부터 봄까지 거두는 저온성 채소는 잎이 두껍고 뻣뻣하지만, 더 아삭하고 달콤한 맛이 있다.

겨울 텃밭은 잡초나 곤충 발생이 적어 관리가 쉽다. 부직포나 비닐 로 간단히 덮어주면 서리나 냉해 피해 없이 키울 수 있다.

겨울철 잎채소로는 시금치, 봄동, 상추, 갓, 쑥갓, 돌산갓, 케일, 근대, 청경채 같은 작물이 있다.

김장채소를 수확한 11월 말부터 12월 초에 종자를 심고 간이 보온 처리를 하면 겨울과 봄에 수확할 수 있다. 잎채소는 정해진 수확 시기가 없어 촘촘히 파종해 자람에 따라 활용할 수 있다.

안전한 겨울 텃밭 가꾸기는 꼼꼼한 계획 세우기부터 시작한다.

씨부림 전에 눈이나 비 피해가 없도록 물 빠지는 길(배수로)을 점검한다. 이랑의 두둑 높이는 20~30cm, 물 빠짐이 좋은 땅의 너비는 120~150cm, 물 빠짐이 좋지 않은 땅은 60~90cm로 한다.

웃거름은 싹튼 후 재배 기간과 생육 상황에 따라 포기 사이에 흙을 파서 1~2회 준다. 잎채소는 종자 발아와 초기에 자라면서 많은 수분이 필요하므로 파종 전 두둑에 물을 충분히 준다. 습해(습기로 인한 피해)에 약하므로 물이 잘 빠지도록 관리한다.

날이 따뜻하면 부직포와 비닐은 열어 두고 밤에만 닫아준다. 낮과 밤의 기온 차로 습한 상태가 계속되면 ‘저온다습성 곰팡이병’이 생길 수 있으므로 낮에는 일부 구간을 열어두면 도움이 된다.

곳곳에 잡초가 보인다면 웃거름을 줄 때 호미로 살살 긁어 없애준다. 축축한 밭에서 잡초를 뿌리째 뽑을 경우, 작물이 피해를 입을 수 있으므로 윗부분만 잘라낸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정명일 도시농업과장은 “도시의 농업인들이 일 년 내내 다양한 텃밭을 가꿀 수 있도록 도시 텃밭의 활용도를 높이는 깊이 있는 연구를 이어가겠다.”라고 전했다.

[참고자료] 겨울 텃밭 가꾸는 요령

출처 : 농촌진흥청 2019.11.20.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