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메모, 첨부파일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17년 농식품 수출, 전년대비 5.6% 증가한 68억불 달성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8-01-05

’17년 농식품 수출, 전년대비 5.6% 증가한 68억불 달성

( 전체현황 및 성과 )
사드여파에 따른 對중국 수출감소, AI 발생 등의 어려운 여건에서도 농식품 수출은 2016년에 이어 2년 연속 5%이상 증가하였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2017년도 농식품 수출이 전년대비 5.6% 증가한 68억불을 상회하였다고 밝혔다.
최대 수출시장인 일본은 ‘12년 이후 계속 감소하였으나 ’17년에는 13.4%로 크게 증가하였으며, 동남아시장 집중 공략 등을 통해 사드로 인한 對중국 수출 감소(987백만불, △10.0%) 충격을 완화하였다.
新남방정책 대상인 아세안 시장은 AI 발생에 따른 닭고기 수출차질에도 불구하고 라면딸기 등의 수출확대로 인하여 일본에 이어 제2의 수출시장으로 부상(1,211백만불, 9.3%↑)하였다.
라면 등 가공식품 수출액은 5,733백만불로 전년 대비 7% 증가하여 수출을 주도하였고, 신선농산물은 전년 대비 다소 감소(1,096백만불, △1.2%)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시장에서 라면(381백만불, 31.2%)의 인기가 계속되면서 면류(515, 25.6%)의 수출 증가세가 두드러졌으며 중화권 시장의 수요 증가에 따른 맥주 수출(113, 23.8%)이 증가하였다.
- 라면은 사드여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유통망 등을 통한 소비확대로 對중국 수출 첫 1억불을 달성하는 한편 태국베트남 등 동남아 지역에서 입점매장 확대, 미국내 에스닉(소수민족) 시장의 수요 증가 등으로 최초로 3억불 이상(3.8억불)을 달성하였다.
신선농산물의 경우, 홍콩과 싱가폴태국베트남 등 동남아 시장 수요가 크게 확대된 딸기가 44백만불(29%↑)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였으며,
- 인삼류(158백만불, 18.7%)는 중국의 현지 뿌리삼 재고 감소와 미국내 히스패닉중국계 등 유통망 확대 및 제품 다양화 등으로 두 자릿수 증가세를 보였다.
농식품 수출은 ‘17년 초에는 수출호조세로 출발하였으나, 중국의 한류콘텐츠 방영 금지, 한국식품 불매 운동 등의 사드여파로 ‘17.4월부터 對중국 수출 증가세가 꺾이면서 전체적으로 5.6%의 증가로 마무리되었다.
* 수출 증감률(누계) : (‘17.1월) 7.1% → (3월) 11.3 → (6월) 6.5 → (10월) 4.8 → (12월) 5.6
농식품부는 對중국 수출 감소에 대응하여 일본동남아중동 등을 대상으로 시장다변화 노력을 선제적으로 적극 전개함으로써 對중국 수출 감소를 만회할 수 있었다고 분석하였다.
* 일본/아세안/GCC 수출 증가율 : 13.4%↑/9.3↑/9.9↑
( 주요 국가별품목별 수출현황 )
(일본) 이온 등 기존 대형유통매장 이외에 약국편의점 등으로 유통채널을 확대하여 전년대비 13.4% 증가하였다. ◈ ‘17년 對일본 수출액 1,314백만불(전년 대비 13.4% 증)
○ 토마토 11.0백만불(4.7%↑), 파프리카 89.2백만불(△4.4%), 김치 45.6백만불(△3.2%)
○ 커피조제품 24.5백만불(232.3%↑) (토마토) 국내 재배면적 증가와 더불어 수출물량 및 식재료 수요의 꾸준한 증가로 전년대비 5.6% 증가
* 토마토 수출실적 : (‘16) 10.5백만불 → (’17) 11.0(4.7%↑)
(파프리카) 국내 재배면적 확대와 생산량 증가로 수출물량은 증가(전년대비 15.7%↑)하였으나, 수출액은 3.0% 감소
* 파프리카 수출실적 : (‘16) 93.3백만불 → (’17) 89.2(△2.8%)
(김치) 절임류 시장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산과의 경쟁심화로 전년대비 수출 다소 감소
* 김치 수출실적 : (‘16) 47.1백만불 → (’17) 45.6(△3.2%)
(커피조제품) 일본내 공장 재건축에 따른 생산차질로 한국산 수요 및 수입 후 재가공 판매하는 제품 증가로 수출 급증
* 커피조제품 수출실적 : (‘16) 7.4백만불 → (’17) 24.5(232.3%↑)
(중국) 라면, 맥주의 현지 수요증가와 자국내 뿌리삼 재고 소진에 따른 인삼 수출은 증가하였으나, 사드여파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전년대비 10% 감소하였다. ◈ ‘17년 對중국 수출액 987백만불(전년 대비 △10.0%)
○ 인삼류 38.0백만불(75.2%↑), 유자차 15.3백만불(△28.2%)
○ 라면 103.2백만불(37.0%↑), 맥주 50.3백만불(109.6%), 조제분유 61.2백만불(△41.6%) (인삼류) 중국내 뿌리삼 재고 소진 등에 따라 수출 증가
* 인삼류 수출실적 : (‘16) 21.7백만불 → (’17) 38.0(75.2%↑)
(유자차) 사드여파에 따른 현지 홍보 축소 등으로 수요 감소하며 수출 급감
* 유자차 수출실적 : (‘16) 21.4백만불 → (’17) 15.3(△28.2%)
(라면) 사드여파에도 불구하고 온라인 유통망을 통한 소비확대 및 SNS를 통한 다양한 맛과 조리법이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면서 對중 첫 1억불 초과 수출
* 라면 수출실적 : (‘16) 75.3백만불 → (’17) 103.2(37.0%↑)
(맥주) 주문자가 제조업체에 제품 생산을 위탁하는 ODM(Original Development Munufacturing) 방식을 도입한 맥주제품의 본격 판매로 수출 급증
* 맥주 수출실적 : (‘16) 24.0백만불 → (’17) 50.3(109.6%↑)
(조제분유) 사드여파에 따른 주문량 급감, 중국내 주요 판매채널인 롯데마트(99개점) 폐쇄로 전년대비 39.8% 감소
* 조제분유 수출실적 : (‘16) 104.9백만불 → (’17) 61.2(△41.6%)
(미국)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악재에도 인삼류, 과실류 등 신선식품 수출호조(20.5%↑) 및 유통채널 확대 등을 통해 전년대비 4.2% 증가하였다. ◈ ‘17년 對미국 수출액 746백만불(전년 대비 4.2%↑)
○ 인삼류 21.2백만불(18.5%↑), 배 30.9백만불(4.5%↑)
○ 소주 12.8백만불(16.7%↑), 음료 65.9백만불(△4.5%%) (인삼류) 히스패닉, 중국계 등 유통망 확대 및 제품군 다변화로 인삼 제품류 중심 수출 호조
* 인삼류 수출실적 : (‘16) 17.8백만불 → (’17) 21.2(17.5%↑)
(배) 국내 생산량 증가와 더불어 한인시장 및 아시안 마켓을 통한 선물용 수요 증가
* 배 수출실적 : (‘16) 29.5백만불 → (’17) 30.9(4.5%↑)
(소주) 현지마켓으로 유통망 확대 및 과일맛 소주 인기가 지속
* 소주 수출실적 : (‘16) 11.0백만불 → (’17) 12.8(16.4%↑)
(음료) 알로에 음료가 타국산과의 가격경쟁으로 인한 단가하락으로 수출량 증가(4.8%↑)에도 수출액은 4.5% 감소
* 음료 수출실적 : (‘16) 69.0백만불 → (’17) 65.9(△4.5%)
(ASEAN) 국내 AI발생으로 인해 對베트남 닭고기 수출이 일부 감소하였으나, 태국(184백만불, 59.5%↑)으로의 라면딸기 등 수출급증과 인도네시아(176, 15.9%) 수출 호조에 힘입어 전년대비 9.3% 증가하였다. ◈ ‘17년 對ASEAN 수출액 1,211백만불(전년 대비 9.3%↑)
○ 딸기 24.0(27.3%↑), 인삼류 19.5(19.1%↑), 배 11.9(30.6%↑), 포도 4.3(107.9%↑)
○ 궐련 178.5(23.4%↑), 음료 109.2(27.9%↑), 라면 89.4(62.8%↑), 소주 12.5(41.2%↑) 베트남 : 닭고기 수출은 감소하였으나 라면과실류는 큰 폭 상승
(닭고기) 국내 AI 발생 이후 한국산 닭고기 수입제한으로 수출 급감
* 닭고기 수출실적 : (‘16) 21.8백만불 → (’17) 3.2(△85.4%)
(라면) 현지 수요증가에 따른 판매매장 확대와 지방도시 마케팅 채널 확장으로 수출은 가파른 증가세
* 라면 수출실적 : (‘16) 7.0백만불 → (’17) 13.7(96.9%↑)
(과실류) `16년부터 배, 포도 등 한국산 과일수요 증가로 취급업체가 확대되며 주요 과실 수출 큰 폭 상승
* 배/포도 수출실적 : (‘16) 5.0/0.6백만불 → (’17) 9.7(94.7%↑)/2.3(276.1%↑)
태국 : 라면딸기 등의 수출 급등으로 아세안 시장에서 베트남에 이어 제2의 수출국으로 부상
(라면) 현지수요 증가로 판매매장 및 제품군 확대
* 라면 수출실적 : (‘16) 6.3백만불 → (’17) 19.0(203.6%↑)
(딸기) 주요 유통매장 연계 판촉홍보 확대로 수출증가
* 딸기 수출실적 : (‘16) 4.2백만불 → (’17) 5.9(42.1%↑)
(궐련) 면세점, CVS 입점판매 및 동남아 시장 재수출 판매용 물량증가
* 궐련 수출실적 : (‘16) 34.0백만불 → (’17) 74.4(118.9%↑)
(EU) 유럽연합 내수회복세에 힘입어 음료(16.4%↑), 라면(12.2%↑) 등 주요 가공식품이 두 자릿수 이상 증가하였으며, 새송이버섯과 김치 수출도 지속 확대되어 전년대비 9.0% 증가하였다. ◈ ‘17년 對EU 수출액 461백만불(전년 대비 9.0%↑)
○ 새송이버섯 7.9(12.4%↑), 김치 6.2(26.1%↑)
○ 음료 33.7(16.4%↑), 라면 25.4(12.2%↑) (새송이) 레시피 개발홍보, 국내 항공사 연계 항공공동물류 노선을 통한 선도유지로 고품질 제품에 대한 현지수요 확대
* 새송이버섯 수출실적 : (‘16) 7.1백만불 → (’17) 7.9(12.4%↑)
(김치) 한식 인지도 제고에 따른 아시안 식당 취급증가
* 김치 수출실적 : (‘16) 5.0백만불 → (’17) 6.2(26.1%↑)
(라면) 수요확대에 따른 입점매장 증가
* 라면 수출실적 : (‘16) 22.7백만불 → (’17) 25.4(12.2%↑)
(GCC) UAE 유통매장 내 한국식품 전용관 설치, K-Food Fair 등 시장진출 활성화로 현지 인지도 제고, 전년대비 9.9% 증가하였다. ◈ ‘17년 對GCC 수출액 508백만불(전년 대비 9.9%↑)
○ 궐련 418.2(11.3%), 비스킷 8.6(3.4%), 라면 7.7(49.7%) (라면) 할랄인증 취득, 제품군 확대 등 마케팅 강화로 수출증가
* 라면 수출실적 : (‘16) 5.2백만불 → (’17) 7.7(48.1%↑)
(궐련) 맞춤형 제품개발 및 현지 판매량 증가에 따라 시장규모 지속 확대
* 궐련 수출실적 : (‘16) 375.6백만불 → (’17) 418.2(11.3%↑)
( 2018년 주요계획 )
농식품부는 ‘18년 수출확대를 위해 신시장 개척을 통한 시장다변화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5개 권역별로 최우선 전략국가를 선정*하여 현지상담회 개최 및 농식품 청년개척단** 파견 확대(60→100명) 등을 통해 수출시장을 다변화하고,
* 권역별 최우선 전략국가 : 동남아(대만말레이시아), 중남미(브라질), 유럽(폴란드), 중동중앙아(카자흐스탄), 아프리카(남아공)
**전략국가에 파견하여 농식품소개, 수출 기업 매칭 등 시장개척 역할 수행
- 현지에서 유통망을 확보하고 있는 대형유통채널을 활용, 중소농식품기업을 연결시켜주는 등 수출 확대를 위한 여건을 조성할 계획이다.
연도별로 수출상품 개발 등과 연계한 농식품 테마를 정하여 집중 홍보하는 ‘테마 마케팅’도 새롭게 추진한다.
- ‘18년에는 소비자체험수출농식품홍보관 등에 ’Korean Hot Red Zone(빨간 맛)‘을 설치하는 등 한국 농식품의 특성을 살려서 수출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업체의 자율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전 진단을 실시한 후 상품개발해외인증 및 판촉 등 수출업체가 필요로 하는 사업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농식품바우처 사업도 도입할 계획이다.
수출과 농가소득 간의 연계 강화를 위해 품목별 수출통합조직을 육성하여 RD품질 안전관리해외마케팅 등을 종합지원하고,
신선농산물 및 국산원료 사용업체를 수출지원사업자로 우선 선정하고 지원도 확대할 계획이다.
* 현지화/판촉 지원 사업 : (‘17) 15백만원/85%한도 → (’18) 20/90%
수출지원사업의 투명한 평가관리를 위해 사업성과 환류 시스템도 구축한다.
박람회K-Food Fair 등 바이어 초청 현장 상담 및 계약 실적, 수출 성공사례 등을 조사분석하여 DB화하고 이를 토대로 차년도 사업에 반영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시장다변화를 통하여 보다 넓은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품목별 수출통합조직을 육성하는 등 국내외적으로 수출기반을 확대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림축산식품부 2018-01-04
 

 

출처 : 전라남도농업기술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