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초여름, 진드기 피해를 줄이는 방법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05-08


- 말 방목 시, 진드기 매개 원충성 질병 예방 철저히 해야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진드기를 매개로 말에서 발생하는 질병을 소개하고 예방법을 제시했다.

최근 지구 온난화로 방목지의 진드기 발생이 크게 늘고 있어 말을 방목 할 때 진드기 매개 원충성 질병1)의 발생과 피해가 예상된다.

국내 초지와 산지에 발생하는 주요 야생 진드기인 '작은소참진드기'는 사람과 동물에 다양한 세균, 바이러스, 원충 등 병원체를 전파하는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진드기가 방목 중인 가축의 피를 빨면 진드기 내 원충(단세포동물)이 가축의 혈관으로 이동, 적혈구 안에 기생하게 된다.

이런 경우 적혈구를 파괴하는 원충성 질병인 바베시아증, 타일레리아증, 아나플라스마증 등을 유발해 농가 피해가 우려된다.

특히, 성장기에 있는 어린 망아지는 적혈구를 파괴하는 진드기 매개 원충에 감염될 경우 체내에 산소를 공급하는 적혈구의 양이 줄어 성장 저하나 폐사에 이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또한 여름철에 진드기 예방을 하지 않을 경우, 진드기 매개 질병으로 체력이 약해져 열사병으로 폐사하는 사례도 발생한다.

진드기 매개 원충성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외부기생충 구제제와 살충제를 살포해야 한다(진드기 발생 시기인 5월~9월까지 15일 간격으로 실시).

외부기생충 구제제의 경우 방목 중인 말의 특성상 주사제를 사용하기 어려우므로 피부 흡수가 가능한 약품을 선택해 말의 등 부위에 주기적으로 흩뿌려 주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유해성이 적은 피레스린계2)를 적정 농도로 희석해 말의 표면에 흩뿌린다면 단기에 진드기를 제거할 수 있다.

말을 방목하기 전 수의사 처방을 받아 원충성 질병 치료제인 부파바콘 성분 약제3)와 옥시테트라사이클린 항생제4)를 주사한 후 방목하는 방법도 있다(원충성 질병에 의한 증상이 심해질 경우 치료제로 사용).

운동성과 활력이 저하되거나, 잘 먹지 않는 등 진드기 매개 질병이 의심되는 말이 생길 경우 방목을 중지하고 부파바콘 약제 치료와 더불어 철분제와 영양제를 주사해 증상을 개선시킨 후 방목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농촌진흥청 난지축산연구소 양병철 소장은 "진드기가 많은 초여름부터 가을까지 진드기 매개 질병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으며 "스트레스나 다른 합병증이 생기지 않도록 세심하게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
1) 진드기에 물려 체내로 원충이 감염돼 발생하는 질병. 바베시아증, 타일레리아증, 아나플라스마증 등이 있으며, 적혈구에 기생·증식해 적혈구를 파괴함
2) 국화과 식물에서 추출된 천연 살충성분인 피레스린(pyrethrin)을 이용한 살충제이며, 주로 합성 피레스린인 피레스노이드계 살충제가 시판되고 있음(제시된 적정한 희석배율 사용을 권장).
3) 체중 20kg당 1ml 용량을 근육 주사하며, 주사 부위 한 곳에 10ml을 초과하지 않아야 함. 휴약 기간은 60일 임.
4) 제품에 따른 용법 및 용량에 따라 근육 주사하며, 주사 부위 한 곳에 10ml을 초과하지 않아야 함. 또한 다른 항생제와 병용을 금하며, 임신마와 망아지에서 장기간 과용 할 경우 태아와 망아지에서 골격형성 장애가 발생할 수 있음.

출처 : 농촌진흥청 2019.05.03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