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사료용 벼 ‘영우’, 5월 하순 파종 적기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05-08


- 늦어도 5월 30일까지 파종해야… 생산량, 사료가치 높아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사료용 벼 품종 '영우'를 담수직파1)로 재배할 경우 늦어도 5월 하순까지는 파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우' 파종 시기에 따른 사료 생산량을 시험한 결과, 5월 30일 파종까지는 헥타르(ha)당 20톤으로 비슷했지만 6월 9일 이후에는 16톤으로 생산량이 급격히 감소했다.

'영우' 이전에 육성된 '목우'와 '녹우'2) 품종은 5월 20일까지가 파종적기이지만 '영우'는 이보다 열흘 늦게 파종해도 생산량이 유지됐다.

사료 가치가 높은 이삭 생산량 비율은 5월 20일 파종에 비해 5월 30일 파종에서는 7% 감소에 그쳤지만, 6월 파종에서는 23~27%나 감소했다.

가소화영양총량(TDN)3)도 5월 20일과 30일에 파종하면 헥타르 당  15톤 정도로 비슷했지만, 6월 9일과 19일 파종에서는 11~12톤으로 급격하게 감소했다.

논 타작물 재배는 논에 벼 대신 밭작물이나 사료작물을 심어 쌀 적정생산과 타작물 자급률 제고를 위해 권장되고 있다.

2015년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영우'는 생산성이 높고 영양 가치가 우수한 사료용 벼 품종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재배환경과 노태환 과장은 "'영우'는 기존 사료용 벼 품종보다 열흘 정도 늦게 파종할 수 있어 겨울철 맥류에 사료용 벼를 이어짓는 경우 생육 기간에 여유가 있어 유리하다."라고 말했다.

[참고자료] 사료용 벼 '영우'의 파종 시기에 따른 생산량

----------------------------
1) 논에 물을 가둔 뒤 볍씨를 직접 뿌리는 방법으로 사료용 벼는 담수직파로 재배하면 노동력이 적게 들어 경제성 면에서 좋다. 
2) 농촌진흥청은 '녹양,목우,목양,녹우,영우,조농,청우,미우' 사료용 벼 8품종을 개발했다.
3) 가축이 소화흡수 할 수 있는 사료의 영양가지표를 나타냄.

출처 : 농촌진흥청 209.05.07 보도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