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농업기술센터의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입니다.
"신뢰할 수 있는 투명행정으로 늘 여러분 가까이에 있는 영광군이 되겠습니다."
내용 : 최신농업정보 게시판의 제목, 작성자, 작성일, 내용 등의 내용 페이지입니다.
제목 가뭄에 약한 밭작물, 씨 뿌린 후 물 관리 중요
작성자 농업기술센터 작성일 2019-05-28


- 토양 수분 상태, 초기엔 25~30% 싹 튼 후 20~25% 유지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뭄에 약한 밭작물은 씨를 뿌린 뒤 토양의 수분 상태 유지가 중요하다며 철저한 물 관리를 당부했다.

콩과 팥 등 두류작물은 가뭄에 약하다. 이들은 토양의 수분 상태가 수량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세심한 물 관리가 필요하다.

지난해 폭염으로 가뭄 피해를 입은 밭작물 면적은 1만 8400ha 이다. 이로 인해 콩 생산량은 10a당 예년 대비 5.8% 줄었다.
  * 밭작물 가뭄 피해 면적: ('15)5800ha → ('16)1만 6200ha → ('17)1만 3400ha → ('18)1만 8400ha1)

노지 밭작물은 씨를 뿌린 후 토양 수분 상태가 발아율을 좌우한다.

연구 결과, 토양 수분이 25~30%이면 물대기를 하지 않은 때보다2) 발아율이 36~43% 높았다. 토양 수분이 30%이면 싹 트는 날도 15%일 때보다 1.7일 빨랐다.

농가에서 활용하고 있는 지표점적, 분수호스, 스프링클러 등으로 관리하면 물을 공급하지 않은 때보다 생산성이 콩은 최대 35.2%, 참깨는 41.6%, 수수 26.1% 높았다.

토양의 수분 상태는 간이판별법으로 간단히 알아볼 수 있다.

이 방법에 따르면 흙을 손바닥에 조금 올려놓고 쥐었을 때, 물이 약간 느껴지며 부스러지지 않는다. 흙에 지문이 남을 정도이면 알맞은 상태로 판단한다.

싹이 올라온 뒤에는 20∼25%의 수분이 유지되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정태욱 생산기술개발과장은 "노지에서 밭작물을 재배할 때는 씨를 뿌린 후 물 관리를 잘해야 발아율을 높일 수 있고 안정적인 생산을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출처 : 농촌진흥청 2019.05.24. 보도자료